2019-12-08 대림절 둘째 주일

대림절 둘째 주일에,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합니다.

지난 주일을 시작으로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이 시작되었습니다. 앙겔루스 질레지우스는 “그리스도가 베들레헴에서 천 번을 태어나더라도 우리 안에 태어나지 않는다면, 우리는 구원에서 영원히 멀어질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이 말을 통해서, 마음 속에 기도가 절로 나오는 것을 느낍니다. 참으로, 우리 모두에게, 각각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우리 주님이 ‘임마누엘'(함께 하시는 하나님)로 역사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이 주님을 예배하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먼저, 아침 10시에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37)” 공부가 있습니다. 같은 시간에 자녀들을 위한 “Sunday School”도 있으니, 자녀들과 함께 오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11시에는 김 철 목사가 “누가복음 22:14-20”을 본문 삼아, “하나의 교회 , 하나의 식탁”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합니다. 예배 중에 ‘성찬식’이 준비되어 있으니, 정결한 마음으로 나와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예비하신 은혜에 참여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예배를 마친 후에는, 애찬이 준비되어 있으니, 함께 아름다운 ‘성도의 교제’를 나누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다음 주일(12/15) 오후 4시부터 “성탄 축하의 밤”이 있다는 것과 내년 1월 둘째 주까지 “수요 경건회”(매주 수요일 저녁 7:30)를 쉰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주님 안에서, 사바나제일장로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