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3 주일예배 안내

먼저,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합니다. 주님의 은혜와 평안이 삶의 자리에서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이번 주일은 사순절 다섯번째 주일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주님의 대속의 은혜를 생각하고, 우리의 죄인됨과 무익함을 깨닫는 요즘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 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 할지니라” (눅17:10)

우리는 무익한 종입니다. 누가복음을 설교하면서, 누가가 외치는 제자도의 정점이 바로 ‘종됨을 인식하는 것’이라는 생각하게 됩니다.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그 옛날의 종처럼, 다만 주어진 의무만 수행하는 묵묵함이 회복되어야 하겠습니다. 성경의 역설적인 진리는,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에게 우리의 종되었다는 인식을 더욱 강화시킨다는 것입니다.

주님도 고난받는 종으로 오셨으니, 우리도 무익함을 고백하는 종으로 사는 것이 어쩌면 마땅하지 않겠습니까?

이번 주일에는 오전 10시에 “하이델베르크 신앙고백서(23주)”를 공부하고, 11시에 “주일예배”가 있고, 낮 12시에는 애찬과 함께 “친교의 시간”이 있습니다. 예배시간에는 김철 목사가 “누가복음 17장 1-10절”을 본문으로 “무익한 종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합니다.

주님을 예배하는 이 복된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사바나제일연합장로교회

2016-03-06 주일예배 안내

샬롬! 사순절 넷째 주일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주님에 대해서 깊은 묵상을 하고 계시는지요?

마태복음 20장을 보면, 예수님께서 세배대의 두 아들과 그들의 어머니와 대화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때 예수님은 그들의 요구에 대해(21절), 다음과 같이 말씀하십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22절)

그러자, 그들이 “할 수 있나이다”라고 대답합니다. 과연 그들은 주님이 마시려는 잔이 어떤 것인지 알고 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일까요? 주님은 그들에게 “너희가 과연 내 잔을 마실 것이다”(23절) 라고, 두려움과 희망을 동시에 예언하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서도 그리고 당신 자신을 위해서도 고통을 겪는 것이 영광에 이르는 유일한 길임을 알고 계셨습니다. 슬픔의 잔과 기쁨의 잔은 떼어놓을 수 없는 하나의 잔입니다. 게세마네 동산에서 ‘괴로워 죽을 지경'(마26:38)이라고 탄식하고 번민하셨지만, 주님은 슬픔의 잔이 곧 기쁨의 잔임을 알고 계셨습니다. 우리의 잔이 고통으로 가득차 있어서 그 안에서 기쁨을 찾기가 불가능해 보일 때가 많습니다. 우리가 포도알처럼 짓뭉게질 때는 아무리 후에 향기로운 포도주가 된다 하여도 기뻐할 수가 없습니다. 크나큰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땅바닥에 몸을 던져 얼굴을 묻고 핏방울과 같은 땀을 흘리게 됩니다. 그럴 때에도 우리는 슬픔의 잔이 곧 기쁨의 잔이며, 지금 맛보는 슬픔만큼 언젠가는 기쁨도 맛볼 수 있게 되리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헨리 뉴엔, 이 잔을 들겠느냐)

주님을 묵상하는 일은 고통 중에서 기쁨을 보는 일입니다. 이 주님의 위로가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이번 주일에는 오전 10시에 하이델베르그 신앙고백서를 공부하는 주일오전성경공부 시간이 있고, 오전 11시에 주일 예배가 있으며, 낮 12시 30분에는 애찬과 함께하는 친교의 시간이 있습니다. 주일 예배 시간에는 김철 목사가 “누가복음 16장 14-31절”을 본문으로 “돈을 좋아하는 바리새인에게 하신 비유”란 제목의 설교를 합니다.

주님을 예배하는 이 복된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일연합장로교회

2016-02-28 주일예배 안내

샬롬! 사순절 셋째 주일입니다.

우리 주님의 은혜와 평안이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 5장 1-11절에서 다섯 번이나 예수 그리스도와 관련하여 ‘…로 말미암아’라는 표현을 되풀이합니다. 우리가 하나님과 화목된 것은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화목을 얻은 것, 은혜를 얻은 것,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는 것, 그리고 하나님 안에서 기뻐하는 것은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화목, 은혜, 화평, 기쁨 등은 모두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완전한 희생과 현재의 중보로 말미암아 우리의 것이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기도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드려지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주님이시며 구세주이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지 않고는 하나님께로 갈 수 있는 다른 길이 없기 때문입니다(요14:6).

이번 주일에는 오전 10시 주일오전성경공부시간에 “하이델베르그 신앙고백서”를 공부하고, 11시에는 “주일 예배”가 있고, 낮 12시에는 애찬과 함께 “친교의 시간”이 있습니다. 예배 시간에는 김철 목사가 “누가복음 16:1-13절”을 본문으로 “불의한 청지기: 재물을 극복하는 제자도”란 제목의 설교를 합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이 복된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일연합장로교회

2016-02-21 주일 예배

샬롬!

사순절 둘째 주일에, 우리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합니다.

진정 참된 기독교 영성은 하나님의 임재라는 자아도취적인 감정에 제멋대로 빠져 있는 그런 것이 아니라, 세상의 고통에 그리고 많은 경우 우리 자신의 고통과 절망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우리에게 세상의 고통을 섬기라고, 고통 가운데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라고, 우리가 느끼는 것보다 더 많이 느끼라고 요청합니다(톰 라이트, 내 주님 걸으신 그 길).

고난의 길을 걸어가신 주님을 깊이 묵상이 이 기간을 통해서, 구원의 의미를 새롭게 만나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번 주일에 저희 교회는 오전 10시에 “주일 오전 성경공부”시간에 “하이델베르그 신앙고백서”를 공부하고, 오전 11시에는 “주일 예배”가 있으며, 낮 12시에는 애찬과 함께하는 “친교의 시간”이 있을 예정입니다. 주일 예배 시간에는 김철 목사가 “누가복음 15장 11-32절”을 본문으로 “두 아들을 둔 아버지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설교를 합니다.

주님의 예배하는 이 복된 시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일연합장로교회

2016-02-07 주일예배

샬롬!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합니다.

이번 주 “참회의 수요일”(2월 10일)을 시작으로 “사순절”이 시작됩니다. 부활절까지 40일 동안, 그 어느 때보다도 말씀과 기도로 자신의 신앙을 살피는 시간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이번 주일에는 오전 10시에 “하이델베르그 신앙고백서” 공부가 있고, 오전 11시에 “주일예배”가 있으며, 예배를 마치고 “공동의회”가 있고, 그리고 이어서 애찬과 함께하는 “친교의 시간”이 있을 예정입니다. 예배 중에는 김철 목사가 “누가복음 14장 25-35절”을 본문으로 “버릴 수 있는 사람이 예수의 제자다”란 제목의 설교를 합니다.

주님의 예배하는 복된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일연합장로교회